하나은행, 우아한형제들과 소상공인 지원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


배달의민족 영세 자영업자 등 금융취약계층 위한 금융상품 개발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하나은행은 '배달의민족' 앱을 운용중인 우아한형제들과 지난 2일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지난 2010년 6월 출시된 이후 현재 13만명의 가맹점주가 가입한 배달 앱이다.

2일 협약식 후, 지성규 하나은행장(사진 오른쪽)과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사진 왼쪽)가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이번 협약으로 하나은행과 우아한형제들은 양사의 핵심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배달의민족'의 영세 자영업자 등 금융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금융상품개발과 마케팅 협력 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영세 자영업자들이 부족한 금융이력으로 인해 신용평가등급 산정이 어려워 금융 혜택을 받기 어려웠으나,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매출액, 영업기간 등을 반영한 실질적인 대안신용평가 모형 개발을 통해 금융지원의 대상과 혜택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3월 하나은행은 배달의민족 가맹점주 전용 사이트 '배민사장님광장' 내 제휴 혜택 메뉴에서 실행 가능한 모바일 소액 간편 대출인 비상금대출을 출시한 바 있으며, 향후 제휴카드를 비롯한 전용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지성규 행장은 "우아한형제들과의 협업을 통해 금융 취약게층에 금융혜택을 확대하고 지역 상권 활성화에 적극 앞장설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소상공인을 위한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여 포용적 금융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서상혁기자 hyu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