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원 LIG그룹 명예회장, 숙환으로 별세…그는 누구

구자원 명예회장, 'LIG그룹 모태' LIG손해보험 이끌어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구본상 LIG 회장의 부친인 구자원 LIG그룹 명예회장이 28일 오전 11시 15분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6세.

고인은 고(故) 구인회 LG 창업주의 첫째 동생이자 창업 동지인 고 구철회 전 LIG그룹 회장의 장남이다. 지난해 12월 숨진 고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사촌동생이기도 하다.

1935년 경남 진양에서 태어나 고려대 법대와 독일 퀼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1964년 락희화학에 입사한 뒤 럭키증권 사장, 럭키개발 사장, LG정보통신 부회장을 거쳤다.

구자원 LIG그룹 명예회장이 28일 오전 11시 15분경 숙환으로 별세했다. [사진=LIG그룹]

이후 계열분리와 함께 금융업계에 뛰어들며 LIG그룹 경영을 이어왔다. 그가 이끈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은 LIG그룹의 모태가 됐다. LIG손해보험 매각 후에는 방산 회사인 LIG넥스원 명예회장직을 맡았다.

구 명예회장은 비교적 조용한 경영 행보를 이어가다 2012년 그룹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그는 경영권 유지를 위해 분식회계와 함께 2천억 원대의 사기성 기업어음(CP)을 발행한 혐의로 기소됐고, 약 2년의 재판을 거쳐 2014년 7월 24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형이 확정됐다.

유족으로는 구본상 LIG넥스원 회장과 구본엽 전 LIG건설 부사장, 구지연 씨, 구지정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이며,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31일 오전, 장지는 경남 진주 선영이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