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출연했던 김현철 정신과 의사 사망…향년 45세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출연한 정신과의사 김현철 씨가 사망했다. 향년 45세.

대구의 한 대학병원 측은 김현철 씨가 27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고인의 페이스북 등에는 추모 글이 이어지고 있다.

김현철 정신과 의사. [김현철 SNS]

김현철 씨는 '무한도전'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당시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노홍철 등의 정신 상태를 분석해 대중에게 알려졌다.

또 배우 유아인과는 2017년 11월 설전을 벌여 주목을 받기도 했다. 유아인에 대해 경조증이 의심된다는 글을 올렸고, 이에 유아인은 "인격살인"이라며 반박했다.

최근 김현철 씨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그루밍 성폭행'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앞서 지난해 5월 MBC 'PD수첩'은 김현철 씨가 환자를 성희롱하고 환자 진료 내용을 발설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검찰은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기소 처분했다.

하지만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윤리위원회는 김현철 씨를 불러 사안을 조사했고, 2018년 3월 말 학회 설립 이래 최초로 회원을 제명했다.

고인은 사망 직전까지도 대구 수성구에서 병원을 운영했으며 제명무효소송민사재판을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