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제이미주병원 62명 무더기 확진…질본 "건물 전체 조사중"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대구 달성구 소재 제이미주병원에서 27일 현재까지 62명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지난 21일 검사에서는 전원 음성이 나왔지만 24일에 처음으로 감염환자가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제이미주병원은 정신병원으로 90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한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에 위치해 있다. 제이미주병원은 8층부터 11층까지, 대실요양병원은 3층부터 7층을 사용하고 있다. 이에 지난 21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지만 당시에는 전원 음성이 나왔다.

제이미주병원 [뉴시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3월26일 입원환자 1명이 확진돼 355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총 62명이 확진됐다"고 말했다. 62명 중 간병인이 1명이며 나머지는 이 병원의 환자다.

정 본부장은 "이후 24일 입원한 1명이 감염돼 접촉자와 감염경로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에 추가로 확진환자가 확인됐다"며 "해당 건물 전체를 대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본부장은 "3월20일 대실요양병원에서 집단발병이 있어서 제이미주병원에 대해서는 21일에 전수조사를 시행했다"면서 "종사자 조사를 먼저 했고 모두 음성으로 확인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 이후 잠복기를 거쳐 발병할 가능성이 있어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했고 3명 정도가 증상이 발생해 1명이 24일 확진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양병원과 정신병원은 다인실을 이용하다보니 관리가 어렵다. 확진 환자의 경우에도 간병이 필요하기 때문에 격리도 어렵다"면서도 "여러 전담 병원을 확보해 간병 인력 등 간호 인력을 지원해 관리하고 있다. 나머지 노출된 환자에 대해서는 별도의 격리 병원 마련하도록 노력하고 어려운 경우에는 해당 병원에서 병실을 충분히 확보해 1인 1실 또는 격벽을 이용한 코호트 격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27일 건물 9층에 있는 제이미주병원 환자 83명을 동일집단 격리(코호트격리) 조치하고 1명은 전원했다. 코호트격리가 되면 신규 환자를 받을 수 없고 퇴원을 원하는 환자를 내보낼 수도 없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