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기은·신보, 4월부터 3.9조 회사채·CP 매입 실시

코로나19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신속한 후속조치 이행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은 오는 30일부터 회사채·단기자금시장 안정화 도모를 위한 '회사채·기업어음(CP) 차환 프로그램'을 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 24일 발표된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의 일환이다.

[사진=조성우 기자]

오는 30일부터 시장상황에 맞춰 기관 자체적으로 일정 규모의 CP매입 및 회사채 차환 수요조사 절차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4월부터는 본격적으로 총 3조9천억원 규모(산은 3조4천억원, 기은 5천억원)의 회사채 및 CP를 각각 1조9천억원, 2조원 규모로 매입한다.

이와는 별도로 산업은행은 신용보증기금과 협업하여,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 유동성 어려움 등으로 신용도가 하락한 기업의 CP를 매입하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을 밝혔다.

다음주 중 각 기관별 관련 내규, 시스템, 내부 승인절차 등을 마무리한 후 4월부터는 이번 체계를 가동하여 본격적으로 신용도가 하락한 기업의 CP 매입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시장 전반에 걸친 위기 상황에 신속히 대처하여, 회사채 및 단기자금시장의 안정화 지원 등 정책금융 역할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