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에 2월 스마트폰 판매 14% 감소

팬데믹으로 공급차질·소비위축…인도는 상반기 40% 줄어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코로나19의 전세계적 대유행으로 중국공장이 가동을 중단하고 소비시장이 위축돼 지난달 스마트폰 판매량이 14% 줄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2월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공급차질과 소비시장 위축, 신모델의 출시지연 등으로 두자리수 감소율을 보였다.

또 다른 시장조사업체 스트레티지 애널리틱스의 자료에서 2월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은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직격탄을 맞아 지난해 9천920만대에서 올해 6천180만대로 전년대비 38% 줄었다.

스마트폰 업체들은 대부분 중국공장에서 부품과 제품조립을 맡기고 있어 공장가동 중단으로 더 큰 피해를 봤다. 최근 중국시장에 공을 들여온 애플은 이로 인해 아이폰 판매에 타격을 받았다.

2월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코로나19의 여파로 크게 감소했다 [출처=LG전자]

애플은 지난 2월 중국 매장의 문을 닫았다. 이에 이달 아이폰 판매대수는 50만대에 그친 것으로 관측됐다. 특히 2월 중국 스마트폰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38% 줄었고 스마트폰 매장들은 3월중에 영업을 재개해 판매감소가 다음달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스마트폰 판매부진은 중국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올 상반기 인도 스마트폰 생산량은 코로나19로 인해 38~40% 축소될 것으로 예측됐다. 하지만 인도 스마트폰 시장은 하반기에 판매량이 다시 15% 증가할 것으로 점쳐졌다.

시장조사업체 사이버미디어리서치(CMR)의 자료에 따르면 인도 스마트폰 출하량은 1분기에 20% 가량 감소했고 2분기에도 28%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오프라인 매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소비가 위축돼 판매가 55~60%까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