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개최

문대통령 기념사 “서해수호 영웅들의 이야기는 역사로 영원히 전해질 것"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27일 오전 10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문재인 대통령 및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기념식은 제2연평해전 전사자 유가족, 연평도 포격도발 전사자 유가족, 천안함 피격 용사 유가족, 고 한주호 준위 유가족 등 유가족 93명과 제2연평해전, 연평도 포격도발, 천안함 피격 참전전우 38명 등이 참석했다. 이와 함께 천안함 재단 이사장 등 관계자, 정당·정부 관계자 등 총 180여 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중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행사는 ‘그날처럼,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서해수호 55용사의 정신을 기리고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의미로 치러졌는데 현충탑 헌화, 추모 공연, 기념사, 묘역 참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그 어느 때보다 애국심이 필요한 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았다”며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은 바로 그 애국심의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2018년에는 남북 간 9·19 군사합의로 서해 바다에서 적대적 군사행동을 중지했다”며 “서해수호 영웅들이 지켜낸 NLL에서는 한 건의 무력충돌도 발생하지 않고 있으며, 천안함 46용사 추모비가 세워진 평택 2함대 사령부와 백령도 연화리 해안에서, 후배들이 굳건히 우리 영토와 영해를 수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7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피격 용사 묘역에서 참배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또 “오늘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불굴의 영웅들을 기억하며,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더욱 굳게 다진다”고 강조하고 “서해수호 영웅들의 이야기는 자랑스러운 애국의 역사가 되어 미래 세대에게 영원히 전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가 끝난 뒤 문 대통령 내외는 서해수호 55용사에 대한 예우로 모역 전역을 돌며 개별 참배하고 꽃바구니로 헌화했다. 참배는 제2연평해전 묘억을 시작으로 연평도 포격 도발 모역, 천안함 묘역 순으로 이어졌으며 고 한주호 준위 묘역을 끝으로 마무리 됐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