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채용 문 여는 재계…"취업준비생 불안 해소 기대"

현대차 시작으로 삼성·LG 내달 시행…온라인 채용 전형 확대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로 꽉 닫혔던 대기업 신규채용이 다시 재개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인력 확보를 무작정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로 기업들은 오프라인 채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대체하면서 언택트(비대면) 방식에서 돌파구를 찾는 모습이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무기한 연기했던 신입·경력사원 채용을 오는 30일부터 재개한다. 이에 따라 지원서 접수 및 서류전형 단계에서 멈췄던 채용 절차뿐만 아니라 연구개발(R&D) 부문 신입·경력 신규 채용도 열리게 됐다. 다만 평가는 화상면접 방식으로 이뤄진다.

현대자동차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무기한 연기했던 신입·경력사원 채용을 오는 30일부터 재개한다. 다만 평가는 화상면접 방식으로 이뤄진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신입·경력 채용 면접을 화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며 "화상면접 전용 공간과 고화질 카메라, 고성능 마이크, 대형 스크린 등 다대일·다대다 면접이 가능한 화상면접 시스템을 완비했다"고 했다.

지원자는 노트북이나 태블릿PC, 스마트폰을 통해 다수 면접관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답할 수 있다. 면접관도 화상면접장이 아닌 다른 장소에서 화상 평가를 진행할 수 있다.

삼성 LG 등 다른 대기업들도 채용 절차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과 LG의 경우 아직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 일정을 확정하지 않았지만, 이르면 4월 초 이후에는 공고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24일 SK도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재개 소식을 알렸다. 모집 회사는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이노베이션, SK주식회사 C&C, SK브로드밴드, SK매직 등 6곳이다. 온라인 채용설명회는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진행된다. SK이노베이션은 모든 채용의 오프라인 면접을 화상면접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케미칼 등 4개사는 이달 31일까지 신입사원 입사 지원서를 받는다. 포스코그룹은 현장설명회와 오프라인 채용 활동을 모두 취소하고 ‘포스코TV’ 채널로 구직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대기업들의 실적 부진까지 이어지면서 올 상반기 코로나19 발 고용한파는 현실로 나오고 있다. 취업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경력사원 채용 공고 수는 7.2% 감소했지만, 신입사원 채용 공고는 17.3% 줄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된 지난달 마지막 주 이후에는 전체 채용공고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8% 줄었다. 경력 채용공고는 24.8%, 신입 채용공고는 35.3% 각각 감소했다.

재계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엔 변화에 얼마나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가가 조직의 미래를 결정한다"며 "정해진 장소에 모든 지원자가 모이게 하는 대면면접만으로는 이러한 변화에 적합한 인재를 적기에 채용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연춘기자 stayki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