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 주주가치 제고 위해 대주주·경영진 자사주 매입


최대 주주 T3와 김기영 T3 대표·김유라 한빛 대표 등 매수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한빛소프트 대주주와 경영진이 대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통해 주주가치 제고에 나서고 있다.

한빛소프트는 최대주주인 T3엔터테인먼트가 최근 21회에 걸쳐 한빛소프트 주식 64만7천974주를 장내 매수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는 전체 발행주식수의 2.61%로, 이에 따라 한빛소프트에 대한 T3의 지분율은 매입 시작 전 30.52%에서 최근 33.13%로 상승했다.

[사진=한빛소프트]

이와 함께 김기영 T3 대표이사는 5회에 걸쳐 15만1942주, 김유라 한빛소프트 대표이사는 1만800주를 각각 장내 매수했다.

홍민균 T3엔터테인먼트 CFO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주식시장 불안 국면 속에 기업가치 대비 극도의 저평가 상태로 한빛소프트 주가가 형성되면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매입을 진행중"이라며" T3는 "한빛소프트의 기업가치가 장기적으로 크게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T3엔터테인먼트는 2019년 6월부터 11월까지 한빛소프트 주식 78만5천638주를 장내 매수하는 등, 최근까지 약 143여만주 (지분율 5.80%)를 지속적으로 매수해 미래 기업가치에 대한 자신감을 내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빛소프트는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 435억4천만원으로 2010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고 당기순이익도 23억5천만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올해는 기존 게임사업의 토대 위에 다양한 신작 게임 출시를 통해 본격적인 실적 턴어라운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오디션 IP를 활용한 두 번째 모바일 게임 '퍼즐오디션'은 최근 이용자 대상 비공개시범서비스(CBT)인 '파이널테스트'를 최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 게임은 실시간 이용자간 대결(PVP) 모드인 배틀로얄, 의상 콘테스트, 아바타 채팅 등 다양한 재미요소를 갖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월 출시 전 첫 테스트인 프리미엄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삼국지난무도 수집형 RPG에 실시간으로 부대를 지휘하는 시뮬레이션형 전투를 더한 독특한 게임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 PC 및 콘솔용 TPS 장르 1종, 그라나도 에스파다 모바일 등도 T3엔터테인먼트가 개발하고 있다. 한빛소프트는 장르를 구분하지 않고 게임성을 갖춘 다양한 신작 라인업을 다수 확보해 나간다는 전략으로, 외부 개발사 게임 퍼블리싱도 추진한다.

김나리 기자 lor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