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박사방'서 거물행세…"손석희와 형·동생 하는 사이"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미성년자 성착취 영상 공유방 '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진 '박사' 조주빈이 해당 대화방에서 손석희 JTBC 사장과의 친분이 있다고 사기를 친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조주빈은 '손 사장과 형동생으로 지낸다'는 거짓 주장을 일삼은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텔레그램 n번방과 관련한 제보자 A씨에 따르면, 조주빈은 평소 채팅방 회원과 대화에서 '손석희랑 서로 말은 높이지만 형동생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손석희 JTBC 사장(왼쪽)과 텔레그램 N번방 '박사' 조주빈. [정소희 기자, 조성우 기자]

'평소 심심할 때 통화하는 사이이며, 정보 등을 주고받지는 않는다'는 게 조씨의 주장이라고 A씨는 설명했다.

이에 대화 참여자들이 "그건 못 믿겠다", "아 근데 믿기 힘드네" 등의 반응을 보이자 조씨는 "통화 (녹음한 것) 깔까?(공개할까) 진짜인데. 전화는 내가 심심하면 목소리 들려줌"이라고 답변했다.

조주빈은 이외에도 언론계와 정계, 연예계에 연이 닿아 있는 거물로 꾸며내면서 자신을 마치 현실 세계의 거물인 양 포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손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 전 프리랜서 기자에 대해 별개의 각각 사건으로 조씨에게 사기 피해를 당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텔레그램 '박사방'처럼 성착취물과 관련이거나 마약·총기 관련 피해는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손 사장, 윤 전 시장, 김 기자와 관련해 조사 중인 것도 있고 조사가 안된 것도 있다"며 "성착취물 관련 피해 상황은 아니고 다른 피해 사실을 가지고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