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심상정, 민주당에 뺨 맞고 화풀이는 왜 통합당에 하나"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정의당이 황교안 통합당 대표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것과 관련, "뺨은 민주당에 맞고 화풀이는 통합당에 하나"라고 공개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황 대표를 고발했다"면서 "미래한국당 사안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주장이다. 뺨은 민주당에 맞고 화풀이는 미래통합당에 하는 격이다. 지금 정의당 죽이는 건 미래통합당이 아니라 민주당이다"라고 주장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하태경 의원실 제공]

하 의원은 "온 국민이 다 알아버렸는데, 정의당만 그걸 미래통합당 탓이라고 부르짖고 싶은 거다. 지금 정의당은 눈앞이 캄캄할 거다. 민주당의 위성정당 시리즈 창당으로 교섭 단체는 커녕 생존 자체가 불투명해졌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처음에는 눈치 좀 보는 듯하더니 '더불어시민당'에 이어 '열린민주당'까지 둘 다 연합하겠다고 공공연히 말한다. 이제는 대놓고 정의당의 싹을 잘라내겠다는 거다. 진중권 교수의 충언에도 불구하고 조국 편들고 민주당 들러리 서더니 '민주당맛' 제대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심상정 대표는 지난 23일 황 대표가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선거운동을 노골적으로 돕는 등 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