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3월 급여 지급 어려워"…4월 노선 전면 중단

최종구 대표이사 "제주항공 인수절차 최대한 빠르게 마무리할 것"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가 3월 급여 지급이 어렵다며 임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또한 4월에도 모든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며 더욱 강도 높은 자구노력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대표이사는 23일 사내 게시판에 이같은 내용을 담은 담화문을 발표했다.

먼저 최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노선 감축, 단축 근무, 무급휴직, 임금 삭감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최선을 다했지만 내부 자구노력과 최소한의 영업활동만으로 기본적인 운영자금 확보도 어려운 현실이다"면서 "부득이하게 이달 25일 예정돼 있던 급여 지급이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길은 손실규모를 최소화하면서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인수절차를 마무리하는 것이 유일한 대안이라고 얘기했다.

최 대표이사는 "제주항공이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이스타항공의 경영 정상화가 조속히 이뤄져 임직원 여러분의 미지급 급여도 성실히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이스타항공]

더불어 더욱 강도 높은 자구노력에 돌입할 것을 예고했다. 이는 기재 운영만으로도 막대한 피해가 누적돼 최악의 상황에서 모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최 대표이사는 "이달 24일부터 4월 한 달 간 국내선을 포함한 모든 노선 운항을 중단하며 사업량을 최소화할 것"이라면서 "이에 따라 4월 최소한의 운영 인원을 제외한 모든 인원은 휴직(휴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기재 조기반납과 사업량 감소로 발생하는 유휴인력에 대한 조정 작업은 노사협의회를 통해 기준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최 대표이사는 "이스타항공을 위해 헌신하는 임직원 여러분의 걱정과 불안에 대해 즉각적 해답을 제시할 수 없는 현실이 죄송하다"면서 "여러분들께서는 맡은 바 업무와 역할에 충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황금빛기자 gol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