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누가 얼굴 보며 계약합니까" 코로나19 확산에 온라인 보험가입 '주목'


초회보험료 4년만에 130% 증가…저축성·보장성 상품 대폭 강화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생명보험협회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보험가입이 어려워지면서 온라인 채널을 통한 보험가입이 주목을 끌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온라인 채널은 인터넷, 모바일 등을 통해 간편하게 가입 가능하다는 장점을 기반으로 최근 20~30대 뿐만 아니라 중·장년층에게도 관심을 끌고 있다.

온라인을 통한 보험 가입은 사업비 절감으로 이어져 가입자들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보험료로 보험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고객만족도를 평가할 수 있는 지표인 계약유지율의 경우 지난 2017년 기준 온라인 채널 계약유지율은 13회차 90%, 25회차 85% 이상을 기록하는 등 고객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장점으로 인해 온라인 채널의 초회보험료는 2015년 76억원에서 2019년 174억원(추정)으로 4년만에 130.5% 증가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기존에는 특정 질병 및 급부만을 보장하는 간단상품(미니보험)이 주종을 이루었지만 최근에는 저축성과 보장성 보험에 걸쳐 다양한 테마를 적용한 새로운 스타일의 상품이 대거 출시되는 등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이 확대되는 추세다.

생명보험협회 관계자는 "온라인 상품은 각 보험사 홈페이지에 접속해 가입 가능하며 보험다모아를 통해 각사별 상품 비교가 가능하다"며 "다만 설계사에 의한 대면채널과 달리 고객이 스스로 적합한 상품을 고르는 온라인 채널 특성상 보험에 대한 이해가 필수적이다"고 말했다.

허재영기자 hurop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