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조달러 경기 부양책 시작부터 '삐그덕'

야당 독자법안 제출결정에 합의 결렬…표결 늦어져 불안 증폭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미국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2조달러 경기 부양책 추진이 여야의 협상결렬로 시작부터 엇박자를 내고 있다.

CNBC,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22일 여야의 견해차로 독자법안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정부가 상하양원에 23일까지 2조달러 경기 부양책에 대한 표결처리를 요구했지만 양당의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아 경제대책 마련이 늦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정부와 공화당은 21일 중소기업의 자금지원과 가계의 현금보조를 포함한 2조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책을 확정하고 야당인 민주당과 협의를 시작했다.

무뉴신 재무장관은 22일 공화당 마코네루 상원원내대표 등의 여야 지도부와 협의를 갖고 조속한 표결처리를 요청했지만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여야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전해 표결처리가 늦어지게 됐다.

미국정부의 2조달러 경기 부양책이 시작부터 여야의견차로 삐그덕되고 있다 [출처=백악관]

미국정부는 표결이 끝나는 대로 항공사와 숙박업 등에 2천억달러를 지원할 계획이다. 하지만 민주당은 기업구제보다 노동자의 지원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막바지 단계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다만 민주당측도 트럼프 정부의 2조달러 경제대책 규모에 대해서는 합리적이라는 평가이다.

미국경제는 외출규제가 확대되는 등 코로나19의 여파로 2분기에 두자리수 역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음식점 등은 문을 닫아 매출이 줄고 직원들은 해고되거나 임시휴가에 들어가는 상황이다.

이에 기업이나 가계의 자금부족 대책이 시급히 마련되지 않으면 미국의 경기회복은 더욱 늦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