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연기설에도…삼성전자, 갤럭시 '올림픽 에디션' 6월 출시

일본 이통사 NTT도코모 통해 출시 예정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S20+ 5G' 모델의 올림픽 에디션을 오는 6월 출시한다. 2020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로 인한 취소·연기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표라 주목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 이동통신사 NTT도코모는 지난 18일 삼성전자 '갤럭시S20+ 5G 올림픽 에디션'을 6월 초 출시한다고 밝혔다.

[출처=NTT도코모 홈페이지 갈무리]

올림픽 에디션은 NTT도코모에서만 구매할 수 있다. 지난 18일부부터 NTT도코모 대리점 및 공식 웹사이트 등에서 사전예약을 개시했다.

올림픽 에디션은 기존 모델과 전반적인 스펙과 기능은 같다. 다만 일부 디자인이 달라졌다. 색상은 매트 골드 색상이며 후면에는 도쿄올림픽 2020 로고와 오륜기가 박혀 있다.

가격은 11만4천840엔(한화 약 134만원)이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