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300개교에 예술공감터 운영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올해 경기도내 300개 학교에 예술공감터를 마련해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예술공감터는 학교 유휴공간을 활용해 학생 작품 전시와 공연 등을 하는 공간으로 ▲학습결과물과 예술동아리 작품을 전시․발표하는 전시터, ▲교육과정과 연계한 문화예술 작품을 공연하는 공연터의 두 가지 유형으로 운영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은 2018년 100개 학교를 시작으로 2019년에는 200개 학교에 예술공감터를 마련해 운영해 왔다.

올해 선정된 300개 학교는 학생, 교사, 학부모 의견과 학교 여건을 고려해 예술공감터 유형을 정해 조성할 수 있으며, 도교육청은 한 학교당 3백만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김세희기자 ksh100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