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초·중·고, 사상 초유 '4월 6일 개학'…"대입 일정 조정 검토"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2주일 더 연기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국 학교 개학을 4월 6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성우 기자]

전국 학교 개학일은 원래 3월 2일이었지만, 코로나19 지역 감염 우려가 지속하면서 총 5주일 미뤄지게 됐다. 4월 개학은 사상 처음이다.

전국 어린이집도 휴원이 2주 연장돼 내달 5일까지 문을 닫는다.

개학이 연기되는 동안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긴급돌봄은 오후 7시까지 계속 제공된다.

그러면서 유은혜 장관은 "장기간 개학연기를 감안해 대입 일정 조정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의 협의를 거쳐, 감염증의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개학의 시기와 방식 등에 대해 탄력적으로 조정하며 운영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