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서울 모든 학생에게 '공공 무상마스크' 3매씩 지급할 것"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의 모든 학생들에게 '공공 무상마스크'를 지급하고 모든 학교에는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기로 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학생들에게 개당 필터가 4장이 포함된 KF80 이상의 필터교체형 면 마스크를 1인당 3개씩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6일 페이스북을 통한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학교 방역체계 확보를 위해 392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긴급 편성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서울시교육청 제공]

우선, 159억원을 편성해 96만여명의 서울의 모든 학생들에게 '공공 무상마스크'를 지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KF-80' 이상의 '필터교체형 면마스크'(면마스크 1개당 필터 4장 포함)를 긴급히 현물로 조달하기로 했다.

학생들에게는 각자 3개의 공공 무상마스크가 지급되고 학교에는 추가적으로 1개의 여유분이 지급된다. 여유분은 각 학교가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추가 지급하거나 학교 비축용으로 활용하게 된다. 또 현재 대량구매가 어려운 일회용 방역 마스크도 추가 구매할 방침이다.

마스크 지급과 관련해 조 교육감은 "사실 이러한 기본(소득)적 지급에 더해 저소득층 학생들의 경우 추가적인 지급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사회적으로 마스크 공급을 둘러싸고 혼란과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학교는 기본적으로 전달체계가 완료돼 있고 저소득층 학생들 역시 '교육복지 대상 학생'으로 파악이 되고 학교를 통한 전달체계도 완벽히 구현돼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정을 통한 마스크 공급 자체가 어려운 상황에서 학생들에 대한 마스크 공급은 사회적인 경로를 통한 마스크 공급을 보완하는 의미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감염 예방을 위해 관내 모든 학교에 열화상 카메라 설치를 완료한다는 계획과 관련해서는 "8억원을 투입해 정부 추경으로 지원되지 못하는 300인 미만 초·중·고까지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할 예정"이라며 "초·중·고·특수·각종 1351개교에 열화상 카메라가 모두 설치될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긴급 돌봄체계 강화를 위해 긴급돌봄 급·간식 제공, 돌봄 인력 추가 투입, 방역물품 구입 등 유치원과 초등학교긴급돌봄 운영을 위한 예산으로 38억원을 반영한다"며 "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를 대비해 어떤 상황에도 탄력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예비비 47억원을 추가 확보하고 지난 2월부터 교육부와 서울시로부터 지원받은 코로나 방역 물품비 지원 등 목적지정경비 140억원을 포함했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위기가 클수록 공동의 협력과 지혜가 더욱 필요하다"며 "392억원이 많다면 많고 부족하다면 부족한 재원이겠지만 지금 우리가 가장 집중해야 할 사항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방역체계를 철저히 구축해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학교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