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력 없으니 쌍욕이나…" 진중권, 욕설글 퍼나른 민경욱 저격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SNS에 욕설글을 퍼올린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을 지적하는 글을 남겼다.

진중권 전 교수는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경욱 의원이 김지하 시인의 이름을 도용해 만든 것으로 알려진 '김지하가 토할 것 같다'는 글을 게재한 것과 관련해 "수준 봐라"며 어이없다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왼쪽)와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뉴시스, 민경욱 페이스북]

이어 진 전 교수는 "욕 안해도 얼마든지 정권 비판할 수 있는데 논리적 비판을 할 능력이 없으니 쌍욕을 하는 것"이라며 "여당을 못 했으면 야당이라도 잘 해야 하는데, 그것도 못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치인은 국민들의 분노를 정제된 언어로 분절화하여 표현해야 하고 국민들의 거친 분노에 품위를 부여하는 것까지가 정치인의 임무인데 그런 능력이 없으면 정치 하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이런 욕설을 들으면 대통령은 외려 기뻐하고 민주당은 두 팔 벌려 환호하고 자기 진영에만 치명적 타격을 준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싸움에도 기술이 필요하다"며 "일단 정권을 비판하는 말에서 욕설과 문재앙이니, 좌빨이니, 친북주사파니 하는 딱지도 빼라"고 강조했다.

"그거 뺐더니 할 말이 하나도 없다면 아직 정권을 비판할 준비가 안 된 것이고 뭘 비판해야 할지 아직 모르는 상태다"고 충고한 진 전 교수는 "이 정권에서 비판할 게 그렇게 없는지, 내가 보기엔 비판할 거리가 봄철 진달래꽃 흐드러지듯이 사태가 졌다"고 혀를 찼다.

진 전 교수는 "자유한국당에서 이런 분에게 공천 주면 선거기간 내내 고생할 것이기에 정치계에서 퇴출시켜야 한다"며 "이런 분들은 보수주의자들이 나서서 자유한국당에 정리해 달라고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야당 재대로 하려면 일단 비판하는 방법부터 배워야 한다"며 "쌍욕은 진영논리에 함몰된 소수 광신적 지지자들에게 시원함을 줄지 몰라도 다수의 합리적 보수주의자들과 중도층에게는 혐오감만 줄 뿐이다"고 경고했다.

한편, 민 의원이 올린 이 글은 지난 2018년 8월 인터넷을 중심으로 확산된 '김지하가 토(吐) 할 것 같다'는 작자 미상의 글로, 지난해 김지하 시인이 자신의 이름을 도용한 가짜 글이라고 밝혔던 것으로 전해졌다.

민 의원이 글을 게재하면서 타인의 글을 인용했다고 전제는 했지만, 입에 차마 담기 힘든 원색적인 욕설이 가득 담겨 있어 논란을 불렀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