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하윤 "남성잡지 '맥심' 표지모델 두 번 했다"…'군통령' 입증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트로트가수 설하윤이 '군통령'임을 입증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설하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M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군인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운을 뗐고, 이에 설하윤은 섹시 콘셉트로 군인들의 '최애 잡지'인 맥심을 언급하며 "표지 모델을 두 번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설하윤은 "행사를 가면 너무 좋아하시는데, 저는 밑에 내려가서 군단장님이랑 블루스도 추고 논다. 친한 누나 스타일로 '같이 놀자' 분위기를 이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안영미는 자신도 이 잡지 화보를 찍었다는 사실을 밝히며 "세미누드로 했는데 군인들이 그걸 놓고 갔다고 하더라"고 웃지 못할 일화를 전해 폭소를 자아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