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촉각 세운 정치권…총선 의식?

與 의료계 간담회, 일각선 추경 주장도…野 "중국인 입국금지"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치권이 연일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여야 할 것 없이 당 차원에서 대책을 고심하는 가운데, 야권 일각에서는 입국 금지 확대 주장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특별위원회는 12일 국회에서 의료계 종사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방역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는 감염 관련 의료 인력 확충, 국가전문병원 체계 확립, 감염 위험을 무릎쓰고 현장에서 환자들을 돌보는 의료진에 대한 보상과 사후 심리 치료 등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일부 참석자는 이번 사태를 총선과 연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철저히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같은 날 김두관·김부겸·김영춘 의원은 공동 성명을 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주장했다. 이들은 "선거보다 민생"이라며 "중앙정부와 관료사회가 느끼는 것보다 민생 피해가 훨씬 심각하기 때문에 국가 차원의 특단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중국인과 중국을 입국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우한 폐렴 비상사태 관련 중국인 및 중국 입국 외국인 입국금지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다.

구체적으로 사태 종료 시까지 ▲중국인의 전면 입국 금지 ▲선별진료소가 제 기능과 역할을 제대로 충실하게 이행할 수 있도록 제반 사항 지원 ▲최대한 신속하고 정확하게 확진자 동선·장소 공개 등을 정부에 촉구하는 내용이다.

한편 여야는 오는 17일부터 열리는 2월 임시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다만 관련 특별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민주당은 명칭을 '신종코로나특위'로, 한국당은 '우한폐렴특위'로 정하자고 주장하면서 접점을 찾지 못하는 상태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