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황교안 종로 출마에 "한국의 미래 위한 선의의 경쟁 기대"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치 1번지 종로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맞대결을 펼치게 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종로와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총리는 이날 황 대표의 종로 출마 선언 직후 ‘황 대표의 종로 출마선언 관련'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 [조성우 기자]

여야 대권 잠룡 간 빅매치가 성사되면서 4·15 총선 최대 이슈로 떠오를 전망이다.

두 사람은 현재 여야 대표 대선주자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1·2위를 달리고 있다. 황 대표는 전 정권에서 총리를 지냈고 이 전 총리 역시 현 정권에서 총선 출마 직전까지 총리를 지냈다는 점에서 보수와 진보 세력 간 대표 선수로 나선 격이 됐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후 한국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종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다"며 "종로를 반드시 정권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일찌감치 종로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이 전 총리는 지난달 23일 종로 출마 의사를 밝힌 데 이어 지난 3일에는 4·15 총선 서울 종로구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