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서울 종로 출마…이낙연과 '빅매치' 성사


"당 살리는 길 많은 고뇌…국민들 부름에 응해야 할 시간"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15 총선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 이미 종로에서 더불어민주당 주자로 뛰고 있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정면 승부를 벌이게 됐다.

황 대표는 7일 오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자랑스러운 종로를 무능 정권 심판 1번지, 부패 정권 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황 대표는 "4·15 총선은 무너지는 대한민국을 살릴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끝장내는 정권 심판의 분수령이 될 것이다. 문재인 정권 심판의 최선봉에 서겠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그간 황 대표는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하고도 지역구를 특정하지 못한 채 장고를 이어왔다. 종로 출마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지만 당사자인 황 대표의 입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었다.

당내에서는 황 대표가 주저하는 모습으로 비쳐지는 자체가 총선 전략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비판이 흘러나왔고, 급기야 공천관리위원회가 황 대표 출마 지역 결정을 미루며 결단을 압박했다.

이와 관련해 황 대표는 "그동안 총선을 진두지휘하는 당 대표로서 당의 전체적인 선거 전략을 바탕으로 책임감 있게 움직여야 한다는 생각에 더욱 신중할 수밖에 없었다"며 "어떤 선택이 대한민국을 살리고 당을 위한 것인지 많은 고뇌를 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당 대표로서 공천권이라는 기득권을 내려놓은 제가 무엇을 마다하겠는가"라며 "이제 국민들의 부름에 응해야 할 시간이 된 것 같다. 종로는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한 약속의 땅이다.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을 심판하기 위한 한 알의 밀알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