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免, 亞 주재 한국인 국제활동 활성화 위해 앞장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와 MOU 체결…국내 중소기업 해외 진출 지원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롯데면세점이 아시아 주재 한국인의 국제활동 활성화를 위해 적극 나선다.

롯데면세점은 사단법인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와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교육센터 드림홀에서 진행되는 협약식에는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 박성훈 롯데면세점 판촉부문장, 심상만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 회장을 비롯한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이번에 롯데면세점과 MOU를 체결하는 한인총연합회는 아시아 22개국의 한인회를 대표하는 단체로 국내 중소기업의 아시아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아시아 지역 한인회를 대표하는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와 MOU를 맺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재외국민의 국제 활동 활성화를 돕고 아시아 1위 면세 브랜드로서 롯데면세점의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