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강사' 주예지 출연한 정책기자단 홍보 영상 삭제된 이유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직업 비하 발언 논란'으로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은 주예지 강사가 출연했던 정책기자단 홍보 영상이 삭제된 가운데, 그 이유에 대한 대중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14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관계자는 인기 수학강사 주예지가 출연했던 문체부 산하 정책기자단 홍보 영상 및 글들을 홈페이지 등에서 모두 삭제했다고 밝혔다.

주예지 강사. [주예지 인스타그램]

앞서 주예지 강사는 정책브리핑 유튜브 채널에 게재됐던 영상에 출연한 바 있다. 그는 "수능을 마치신 수험생 분들이 방학을 알차게 보낼 수 있는 정보를 알려드리겠다. 안하면 손해"라며 기자단 참여를 독려했다. 하지만 해당 홍보 영상은 이날 오후 5시 기준, 삭제된 것으로 파악됐다.

문체부 관계자는 "주예지 강사는 한 번도 기자단 정식 홍보모델이었던 적이 없다. 일회성으로 유튜브 콘텐츠에 출연했던 것이 전부였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에는 유튜브에서 널리 알려졌으며 긍정적인 이미지를 가진 분이라는 추천을 받았다. 최근 직업비하 논란이 불거지며 해당 영상과 관련 글을 모두 내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3일 주예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진행 도중 한 시청자가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고 채팅을 남기자, "아니다.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된다"고 말해 논란이 제기됐다.

주예지는 "솔직히 얘기해서 가형 7등급은 공부 안 한 거지 않냐"며 "노력했으면 3점짜리 다 맞히면 7등급은 아니다. 3점짜리 다 맞춰도 5~6(등급)은 가는데, 7등급 나온 건 3점짜리를 틀렸다는 거지. 안 한 거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그는 손으로 용접하는 시늉을 하면서 "지잉"이라고 용접 소리를 흉내냈다. 주예지는 "(7등급 나오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돼. 돈 많이 줘"라며 웃어 네티즌들의 많은 질타를 받았다.

해당 발언에 대해 시청자들은 용접공 비하 발언 등 특정 직업군 비하 발언이 아니냐고 지적했고, 주예지는 "여러분 내가 지금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죠"라고 수습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논란은 커졌고, 주예지 강사 측은 "영상 내용 중 일부만 짜깁기돼 공유되며 논란이 증폭됐다. 이후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직업 비하 내용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며 "향후 대응방안과 관련해 내부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