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가입자, 7주만에 2천500만명 돌파

OTT 시장 신흥 강자로 부상…업체간 경쟁 심화될 듯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월트 디즈니가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OTT) 시장에 진출한지 7주일만에 가입자가 2천5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전망됐다.

투자은행 로젠블랏증권 애널리스트 버니 맥터난이 12월 29일 200명 이상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 가입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디즈니+ 서비스의 인지도가 서비스를 시작하기 직전인 지난 10월 63%에서 최근 96%로 상승했다.

응답자 57%는 디즈니+ 가입자였다. 지난 11월 12일 디즈니가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주의 가입자 응답자 비율이 23%에서 34%p 증가했다.

이 중 59%는 서비스 시작 첫날에 가입했다고 답변했다. 디즈니+는 지난 11월 12일 서비스를 시작했고 당일에만 1천만명이 가입했다. 맥터난은 12월말로 끝난 디즈니의 2020 회계연도 1분기 디즈니+ 가입자가 2천500만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그가 당초 예측했던 2천100만명에서 더 늘어난 수치이다.

디즈니+ 가입자가 서비스 시작 7주만에 2천50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출처=디즈니]

그는 지난 9월 디즈니+ 가입자수가 앞서 예측했던 3천100만명보다 3천900만명으로 예상했다. 당시 월가 시장 분석가들은 이를 1천800만명으로 예측했다. 아이들이 있는 가구가 주로 디즈니+를 가입했으나 아이들이 없는 가구도 디즈니+ 서비스를 선호해 앞으로 가입자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점쳐졌다.

디즈니+ 가입자중 29%는 기존 OTT 서비스를 해약하고 갈아타 올해 업체간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들중 9%는 넷플릭스 가입자였다. 맥터난은 OTT 시장에서 넷플릭스의 아성이 흔들리지 않고 오랫동안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디즈니의 강세로 시장이 조만간 재편될 것으로 내다봤다.

여기에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애플의 애플TV+, AT&T의 워너미디어, 컴캐스트의 NBC유니버셜 등이 잇따라 진출하고 있어 넷플릭스의 입지가 더욱 좁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