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AI 기반 퀀텀 점프…제대로 가치 인정받자"

"AI 기반으로 사업 및 업무 전면 혁신해 미래 변화의 최선두에 설 것"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2020년을 SKT가 시장에서 제대로 가치를 인정받는 원년으로 만들겠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2일 SK브로드밴드, ADT캡스, 11번가 등 SK ICT 패밀리사가 모두 참여하는 신년회에서 "AI를 기반으로 비즈니스 및 일하는 문화를 혁신하자"며, "MNO(이동통신사업)와 New Biz.(성장사업)를 양대 성장엔진으로 삼아 명실상부한 ICT 복합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2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2020년 SK ICT 패밀리 신년회’에서 신년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SKT]

박 사장은 "ICT 분야는 상상을 뛰어넘는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며,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미래의 큰 변화에 대한 과실을 거둘 수 없다"며, "대내외 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은 물론, 변화에 따른 사회적 부작용에 대한 해결책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우선 박 사장은 인공지능(AI)과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 5G 등에서 현재를 뛰어넘고 확장하는 ‘상상력’을 기반으로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AI와 DT가 혁신의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모든 업무에 AI를 도입하는 등 비즈니스는 물론 업무 방식 및 문화까지 획기적으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박 사장은 "이를 기반으로 '고령화사회'와 같은 사회적 난제에 대해서도 사회와 함께 고민하고, ICT 혁신을 통해 해법을 선제적으로 제시하는 기업이 되어야 한다"며, "고령화에 따라 노동시간, 경제활동인구 등에 변화가 일어나는 가운데 이에 대비한 사회 시스템이 필요하며, 기업 역시 내적∙외적으로 솔루션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러한 변화에 맞춰 회사 조직 역시 최적화했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지금까지 만든 새로운 사업 포트폴리오를 최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회사 조직에 '듀얼(Dual) OS'를 도입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이동통신, 미디어, 보안, 커머스뿐 아니라, AI, 모빌리티(Mobility), 광고/데이터 등 사업도 성장시키겠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MNO’와 성장사업(New Biz'을 각각 맞춤형 지원하는 이원화 체계인 '듀얼 OS'를 도입한 바 있다. 5G를 중심으로 산업∙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기존 통신 사업에 더해, '뉴 비즈'를 차세대 성장엔진으로 삼아 성과를 극대화하겠다는 것이다.

박 사장은 "올해 5G 가 가져올 혁신은 훨씬 더 깊고 풍부해질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거대 기업은 물론, 중소기업과도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는 초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사장은 "지난 3년간 SK텔레콤은 통신이라는 틀을 뛰어넘어 ICT 복합 기업으로서 충분한 역량을 축적해왔다"며, "'듀얼 OS'를 통해 각각의 사업을 성장시키는 한편, AI · DT 기술 등으로 제반 인프라를 고도화해, 2020년을 시장에서 제대로 가치를 인정받는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