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시진핑 中 국가주석과 회담…"한중, 멀어질 수 없어"


"북미 대화 중단, 北에도 이롭지 않아"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북미 대화가 중단되고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최근 상황은 우리 양국은 물론 북한에게도 결코 이롭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중국이 그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해준 점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 한중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많은 성과와 변화들이 있었다"며 "잠시 서로 섭섭할 수는 있지만 양국의 관계는 결코 멀어질 수 없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한 양국의 갈등을 염두에 둔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맹자는 천시(天時)는 지리(地利)만 못하고, 지리는 인화(人和)만 못하다고 했다"면서 "한중은 공동 번영할 수 있는 천시와 지리를 갖췄으니 인화만 더해진다면 함께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한 양국은 아시아에서, 나아가서 세계에서 무게감과 영향력이 있는 나라"라며 "우리는 양자 관계가 보다 더 좋은 발전을 할 수 있도록 실현하고 지역의 평화, 안전, 번영을 촉진하고 다자주의와 자육무역 체제를 수호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넓은 공감대가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현재 세계 100년 동안 없었던 큰 변곡에 대해서 우리는 중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심화시키고 발전시켜서 양국의 공동된 이익을 수호하고 넓혀야 한다"며 "(문) 대통령님과 함께 양자 관계가 새롭고 더 높은 수준에 오를 수 있도록 견인 역할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