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 구속기소…횡령·배임 등 혐의

하청업체로부터 뒷돈 받고 회사자금 빼돌린 혐의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하청업체로부터 뒷돈을 받고 회사자금을 빼돌린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9일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부장 김종오)는 조 대표를 배임수재, 업무상횡령,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금융실명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조 대표는 하청업체로부터 납품 대가로 매달 수백만 원씩 모두 6억 원 가량을 챙기고, 계열사 자금 2억 원 가량을 정기적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 같은 돈을 차명계좌를 통해 챙겨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조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피해 금액을 모두 돌려줬다는 취지로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법원은 "범죄 행태 등에 비춰 사안이 중대하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 [사진=뉴시스]

앞서 검찰은 지난 1월 국세청이 한국타이어 탈세 의혹을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조 대표의 차명계좌를 발견하고 개인비리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조 대표를 지난 11월 21일 구속했다.

한편 조 대표는 조양래 전 한국타이어 회장의 둘째 아들로 1998년 한국타이어에 입사, 지난해 한국타이어 대표에 선임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사위이기도 하다.

황금빛기자 gol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