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LG헬로비전'으로 이름 바꾼다

대표에 송구영 홈미디어부문장…24일 주총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LG유플러스의 인수 심사가 진행 중인 CJ헬로가 사명을 바꾸고 새 대표를 선임하며 새출발을 알렸다.

9일 CJ헬로(대표 변동식)는 오는 24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LG헬로비전'으로 바꾸고, 송구영 LG유플러스 홈·미디어부문장(전무)을 사내이사로 선임한다고 공시했다.

'헬로비전은 2017년까지 CJ헬로가 사용하던 사명이기도 하다. 송 전무는 LG유플러스에서 서부영업단장과 영업전략단장을 역임했고, IPTV 등 홈미디어 상품을 담당하는 사업부를 이끌었다. 송 전무는 추후 대표이사로 선임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헬로 사옥. [출처=CJ헬로]

CJ헬로는 송 전무와 함께 안재용 LG유플러스 금융담당, 이재원 (주)LG 통신서비스팀장(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또한 김중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고진웅 스마트팜고 대표(전 딜라이브 가입자서비스부문장 COO), 오양호 법무법인 태평양 대표변호사를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으로 선임하는 안을 의결한다.

이밖에도 CJ헬로는 정관변경을 통해 사업목적에 '방송·통신서비스 판매업'을 추가한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