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선물용 장난감 구매 적기는

G마켓-옥션서 장난감 판매 비중 12월 2주차가 가장 높아…할인 행사 진행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온라인 쇼핑몰에서 아이들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구매하는 시기는 주로 12월 둘째 주 인 것으로 조사됐다.

9일 G마켓과 옥션이 크리스마스 직전 '장난감' 구매 시기를 분석한 결과 크리스마스를 약 열 흘 앞둔 12월 둘째 주의 판매 비중이 35%로 가장 높았다. 크리스마스 한 달 전인 ▲11월 4주차 판매비중은 16%였고 ▲12월 1주차는 24%, 크리스마스 직전인 ▲12월 3주차는 25%를 차지했다.

장난감 외에도 아이 선물용으로 대표되는 '트리'와 '유아동 의류', '유아동 패션잡화' 역시 12월 둘째 주 판매 비중이 평균 30%로 가장 높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이 데이터는 최근 3년(2016~2018년) 기준 11월 넷째 주부터 12월 셋째 주까지 총 4주간 어린이 선물용 상품군의 판매 비중을 분석한 것으로, 아이들이 원하는 상품이 매진되기 전 선점하고 안정적으로 배송받으려는 심리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자료=이베이코리아]

G마켓과 옥션은 이 같은 수요를 반영해 12월 둘째 주인 9일부터 13일까지 '크리스마스 장난감 대전'을 동시 진행한다. 국내외 유명 장난감 브랜드사와 함께 크리스마스 선물로 인기가 높은 장난감 500여 종을 최대 69% 할인가에 판매한다.

할인 혜택도 풍성하게 마련했다. 참여 브랜드별 최대 15%가 할인되는 중복할인쿠폰 총 12종이 G마켓과 옥션에서 각각 제공된다. 또 일자별로 '오늘의 브랜드'를 지정하고, 해당 브랜드의 인기상품을 특가에 선보인다.

정성필 이베이코리아 패션레저실 팀장은 "12월 둘째 주가 가장 구매 비중이 높은 이유는 온라인몰의 배송 기간과 몰려드는 크리스마스 쇼핑 수요를 감안했기 때문으로 보여진다"며 "크리스마스가 시작되기 전 안심하고 선물을 준비할 수 있도록 유명 브랜드사와 함께 협업해 인기 상품들을 특가에 마련했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