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의혹 수사에 격앙된 與…특검 주장까지

"특검 통해서라도 밝혀야"…검·경 관계자 국회 소환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검찰이 청와대 감찰 무마 및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 대통령 비서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고강도 수사에 나서자 여권이 격앙된 모습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이번 수사에 정치적 목적이 있다고 규정하고 연일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5일 정책조정회의에서 "권력의 중심부에 칼 끝을 겨누고 오래 묵힌 칼을 꺼냈다는 시중의 비판을 받아들이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사진=조성우 기자]

전날 이해찬 대표는 "최근 검찰에서 이뤄지는 여러 상황을 보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선택적 수사"라며 "특검을 통해서라도 이 사건을 낱낱이 밝히겠다"고 말했다. 집권 여당 대표가 특검 도입을 주장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민주당은 검·경 관계자를 국회로 불러들이겠다고도 밝혔다. 당 검찰공정성수사촉구특별위원회는 오는 6일 국회에서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 임호성 경찰청 차장과 간담회를 갖기로 했다. 공식 명칭은 '간담회'지만 사실상 수사의 적절성을 따져 묻는 자리가 될 공산이 크다.

한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개혁의 요체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확보하는 것이고 그 잣대는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과감하게 수사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이번 사건에 대해 국정조사를 추진 중이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