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지도부 불신임' 수용…중진들은 반발


羅 "권한·절차 여러 의견 있지만 당 승리 위해 내린 결정"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황교안 대표 등 지도부의 '불신임' 결정을 수용했다.

나 원내대표는 4일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며 "오늘 의원총회에서는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해 묻지 않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당초 이날 의원총회에서 자신의 재신임을 물으려 했다. 그러나 최고위원회가 나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함에 따라 의원총회 안건을 '국회 협상 보고'로 변경했다.

최고위원회가 나 원내대표에 대해 사실상 '불신임' 결정을 내린 근거는 당헌·당규 상 당 대표의 원내대표 경선 선거일 공고 권한이다. 일각에서는 최고위원회가 관련 규정을 과도하게 해석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오는 10일 임기를 마친다.[사진=조성우 기자]

홍일표 의원은 "원내대표의 선출과 임기 연장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은 오로지 의원총회에만 있다"며 "의원총회가 열리지 않은 상태에서 최고위가 나서서 임기 연장을 불허한 것은 권한이 없는 일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제1사무부총장을 지낸 김세연 의원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원내대표 재신임 여부가 의원총회에 붙여질 것으로 예고돼 있었는데도 최고위원회가 원내대표 임기 연장 해석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당 지배구조의 근간을 허무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지금까지 이런 전례가 없었다. 전혀 상상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나서 충격을 많이 받았다"며 "정말 당이 근본적으로 해체되는 과정에 있는 것 아닌지 우려된다"고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원내대표는 "권한과 절차를 둘러싼 여러 의견이 있지만 오직 국민의 행복과 대한민국의 발전, 당의 승리를 위해 내린 결정"이라며 "부족한 제게 기회를 주시고 믿어주신 국민 여러분과 의원님들, 당직자와 보좌진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