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街, 자유여행 트렌드 확산에 항공권 할인戰

롯데홈쇼핑, 업계 최초 항공권 특가 판매…위메프투어, 할인 혜택 제공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최근 패키지 여행이 감소하고 자유여행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항공권을 구매하는 이들이 늘어나자, 유통업체들이 앞 다퉈 항공권 할인 경쟁에 나섰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홈쇼핑은 오는 4일 밤 11시 50분부터 70분간 홈쇼핑 최초로 항공권을 판매하고, 유럽·미주·동남아 등 아시아나 항공이 취항한 70여 개 노선 항공권을 파격 할인가로 선보인다.

롯데홈쇼핑은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이탈리아 로마 등 유럽 인기 노선을 왕복 60만 원대(정상가 대비 최대 60% 할인)부터 판매하며, 뉴욕·샌프란시스코·하와이 등 미주 노선도 70만 원대부터 선보인다. 다낭·세부·방콕·대만 등 단거리 노선도 특가로 선보인다. 출발 일자는 이달 11일부터 2020년 10월 31일까지이며, 노선별로 상이하다. 유류할증료 및 세금이 포함된 가격이며 최종 결제 금액은 발권 시 환율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이날 방송 중에는 노선 및 일자를 확정할 필요 없이 보증금(3만 원)만 결제하면 된다. 항공권은 보증금 결제 후 오는 4일 밤 11시 50분부터 8일 밤 12시까지 롯데홈쇼핑 전용 사이트에서 예약 가능하다. 1회 구매 시 최대 4매까지 가능하며 구매 횟수에는 제한이 없다. 항공권 구매 고객 중 총 4명을 추첨해 롯데상품권 100만 원을 증정하는 경품 이벤트도 진행한다.

박형규 롯데홈쇼핑 리빙부문장은 "롯데홈쇼핑은 급증하는 자유여행 트렌드에 발맞춰 6개월간의 준비 끝에 업계 최초로 대형 항공사 항공권을 파격적인 가격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홈쇼핑 여행 방송의 틀을 깨고 고객 니즈에 맞춘 다양한 여행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롯데홈쇼핑]

위메프가 운영하는 종합 여행 플랫폼 위메프투어도 대한항공과 프로모션을 열고 쿠폰 할인과 여행사별 즉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쿠폰은 출발일과 여행지 제한없이 사용할 수 있는 50%·5% 2종 쿠폰을 지급한다. 50% 쿠폰은 오는 6일까지 매일 선착순으로 총 250명에게 지급한다. 10만 원 이상 구매 시 최대 10만 원까지 할인 가능하다.

5% 쿠폰은 8일까지 무제한으로 발급되고 10만 원 이상 결제 시 최대 30만 원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모두투어, 여행박사, 웹투어, 에어몰에서 예약 시에는 선착순으로 3% 즉시 할인(최대 20만 원) 혜택을 제공한다. 5% 쿠폰과 중복 사용이 가능해 10만 원 이상 결제 시 최대 50만 원까지 할인 가능하다.

오는 8일까지 발권수수료 무료 혜택도 제공한다. 노랑풍선, 여행박사, 투어비스, 온라인투어, 투어2000, 롯데관광 등을 통해 발권하면 1인당 1만 원인 발권 수수료가 면제된다.

나선규 위메프 항공파트장은 "12월은 대한항공 50주년 기념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마지막 달로 가장 강력한 혜택을 마련했다"며 "최대 5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는 이번 프로모션으로 실속 있는 여행 준비를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