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9 애뉴얼 포럼',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연구성과 공유


58개 연구과제에 대한 열띤 토론 이어져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는 29일 서울R&D캠퍼스에서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연구진들의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아이디어를 교환하는 '2019 애뉴얼 포럼(Annual Forum)'을 열었다.

미래기술육성센터는 연구책임자가 연구 성과와 주요 이슈를 설명하고, 참석 연구자들과의 토론을 통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는 자리인 '애뉴얼 포럼'을 2014년부터 운영해오고 있다.

이번 '애뉴얼 포럼'에서는 반도체, 센서, 바이오, 에너지 등 소재 분야와 컴퓨팅, 멀티미디어 및 인텔리전스, 차세대 통신 네트워크, 바이오 메디컬 등 ICT 창의과제 분야의 연구책임자, 심사위원 등 300여명이 참석해 연구 교류를 진행했다.

29일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에서 김성근 이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출처=삼성전자]

이날 포럼에서 58개 연구 과제에 대해 연구책임자의 발표와 참석 연구자, 심사위원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김성근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기술적으로 인접한 분야에 있는 연구자 간의 토론과 아이디어 교환을 통해 한층 더 창의적이고 혁신적이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는 연구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주제 강연에서 황성우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부원장은 "우리 사회에 필요한 미래기술을 산업계의 노력만으로는 제대로 준비할 수 없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혁신 기술의 씨앗을 뿌리고 있는 학계 연구책임자들의 적극적인 도전을 응원한다"고 격려했다.

박진홍 성균관대학교 교수와 최승문 포스텍 교수가 나서 대표 과제로 연구성과를 발표했다. 박 교수는 반도체 성능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는데 있어 중요한 장애 요인 중 하나인 발열, 누설 전류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3진법 반도체 기술 개발 현황과 향후 전망에 대해 소개했다. 최 교수는 시각, 청각뿐만 아니라 촉각 등 인간의 5감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가상 현실 기술 개발 현황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우리나라 과학기술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과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를 통해 기초과학∙소재기술∙ICT 창의과제 분야에 2013년부터 10년간 총 1조5천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560건의 연구과제에 모두 7천182억원의 연구비가 지원됐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