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장·여야, 패스트트랙 돌파구 찾을까


선거법 27일·공수처법 12월3일 본회의 부의…막판 협상 주목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의 본회의 부의를 앞두고 여야가 막판 협상에 돌입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11시 문희상 국회의장과 함께 회동을 갖는다.

선거법은 오는 27일, 공수처법은 다음 달 3일 각각 본회의에 부의될 예정이지만 여야의 입장차는 여전하다. 협상 전망도 밝지 않다. 특히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가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를 요구하며 단식 농성 중이다.

(왼쪽부터)나경원 자유한국당·이인영 더불어민주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사진=조성우 기자]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육신의 고통을 통해 나라의 고통을 떠올린다"며 "중단하지 않겠다. 자유와 민주와 정의가 비로소 살아 숨쉴 미래를 포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끝내 반대할 경우 다른 야당과 공조해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밀어 붙일 태세다. 최악의 경우 본회의장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여야가 막판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