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엑소스 히어로즈? 메타 고착화 없다"


최동조 우주 대표 "색깔있는 RPG 명가가 목표"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신규 캐릭터가 추가되더라도 스토리상 인물이 필요한 때문이지 단순히 판매를 위한 목적은 아닙니다. 이용자 사이에서 메타가 자연스레 만들어지고 이러한 유행이 순환되는 걸 지향하는 게임입니다."

최동조 우주 대표는 오는 21일 론칭을 앞둔 '엑소스 히어로즈'를 이같이 소개했다. 기존의 영웅 덱을 뒤흔들 신규 캐릭터를 반복해서 출시하는 등의 운영은 최소화하겠다는 의미다.

최동조 대표는 "신규 캐릭터 판매만 주력하면 매출은 단기간에 늘겠지만 이용자의 피로감은 그만큼 커지는 문제가 있고 캐릭터를 오랫동안 육성하는 방향으로 하면 매출이 발생하지 않아 중간 지점을 맞추는게 어렵다"며 "엑소스 히어로즈는 롱런하면서 중간중간 결제할 거리 제공에 포커스를 맞췄으며 (신규 캐릭터에 대한) 피로감으로 인해 이탈하는 분이 없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신작 '엑소스 히어로즈'를 개발한 최동조 우주 대표(우측)와 최영준 디렉터.

최영준 디렉터도 "캐릭터의 보존 가치를 고민하고 있다. 시즌 업데이트 전까지 신규 캐릭터보다 페이트코어(외형)만 추가할 계획"이라며 "새로운 메타 덱이 추가되더라도 (기존에 비해) 상위 호환이라기보다 하나의 선택지가 더해지는 개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퍼블리셔인 이상후 라인게임즈 사업실장은 "엑소스 히어로즈는 OP(오버파워) 캐릭터로 기존 OP를 덮는 업데이트는 지양할 것"이라며 "메타의 고착화가 되지 않도록 애착을 갖고 꾸준히 키운 캐릭터로 개인만의 전략을 가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효율과 대세 덱을 중시하는 기존의 수집 역할수행게임(RPG)들과 사뭇 다른 노선을 예고한 셈이다.

캐릭터별 격차를 최소화하겠다는 엑소스 히어로즈의 방침은 이 게임의 외형 아이템인 '페이트코어'에서도 엿볼 수 있다. 페이트코어는 캐릭터에 착용 시 외형은 물론 성별, 고유 스킬까지 새로이 변화하는 콘텐츠.

최 디렉터는 "페이트코어를 통해 낮은 등급의 캐릭터는 더 많은 추가 능력치를, 높은 등급의 캐릭터는 상대적으로 낮은 능력치를 제공하는 방식을 택했다"면서 "페이트코어를 통해 OP 캐릭터를 만들지는 않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엑소스 히어로즈는 '브랜뉴보이', 'RPG매니저'와 같이 특색있는 게임을 주로 개발해온 우주(대표 최동조)가 만든 신작 수집 RPG다. 이 게임은 풀 3D 그래픽으로 구현한 200여종의 캐릭터를 만나볼 수 있다.

라인게임즈와 우주는 2차에 걸친 테스트(CBT)를 거쳐 폭넓게 이용자 의견을 수렴, 게임의 전략성을 가다듬고 캐릭터별 속성, 브레이크 시스템, 스킬 등의 요소도 가다듬었다. 그 결과 지난달 사전예약을 시작한지 일주일 만에 100만명이 몰릴 만큼 시장의 이목을 받는 기대작으로 거듭나기도 했다.

개발진은 엑소스 히어로즈가 이용자의 감성을 건드리는 재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디렉터는 "PvP(이용자간 대결)에서 1위를 할 경우 일주일간 마을에 해당 캐릭터의 동상이 세워진다"며 "RPG 본연의 재미를 살리기 위해 탐험을 할 수 있는 월드맵 구현에도 힘썼다"고 말했다.

최동조 대표 역시 "효율이 좋은 특정 스테이지만 반복해서 플레이하는 대신 월드맵을 통해 스토리를 풀어가는 재미를 주고자 했다"며 "엑소스 히어로즈는 보물을 찾는 트레저헌터에 대한 이야기로, 오리지널 스토리 구성에 많은 공을 들였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우주는 대중적인 게임과 우리만의 색깔을 보여줄 수 있는 게임 등 투 트랙 전략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색깔있는 RPG 명가가 되는 게 우리가 가진 목표"라는 포부도 함께 밝혔다.

오는 21일 국내 출시를 앞둔 신작 '엑소스 히어로즈'. 최근 사전예약자 100만명을 돌파했다. [사진=라인게임즈]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