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3분기 호실적 NHN "콤파스, 中 유의미한 성과 기대"

3분기 영업익 220억원…기술 부문 매출 급증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3분기 호실적을 거둔 NHN(대표 정우진)이 외자판호를 받은 모바일 게임 '콤파스'로 중국 내 유의미한 성과를 기대했다.

NHN은 2019년 3분기 매출 3천517억원, 영업이익 220억원, 당기순이익 308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 1.0% 증가했다. 당기순이익 역시 18.0% 올랐다. 전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4.0%, 13.5% 줄었으며 당기순이익은 77.8% 늘었다.

3분기 게임 매출은 전 분기 대비 5.9%, 전년 동기 대비 8.2% 감소한 988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게임 비중은 65%, PC 게임은 35%이며 지역별 매출 비중의 경우 국내가 48%, 해외가 52%의 비중을 나타냈다. 회사 측은 '라인디즈니 쯔무쯔무'와 웹보드 게임의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일부 모바일 게임의 계절적 비수기 효과와 일본 NHN 한게임 매각 영향으로 PC 온라인 매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NHN 2019년 3분기 실적 현황. [자료=NHN]

결제 및 광고 사업 부문은 페이코 거래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약 30% 성장하고 외부 광고사업 매출이 증가했지만 인크로스 매각으로 인한 연결 실적 제외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전분기 대비 6.9% 감소한 1천225억원 매출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웹툰 코미코의 안정적인 성장과 위즈덤하우스의 신규 편입 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11.3% 성장했으나 NHN벅스의 경쟁 심화, NHN티켓링크의 계절적 비수기 효과로 전분기 대비 8.9% 감소한 445억원으로 집계됐다.

커머스 부문 매출은 고도몰의 안정적인 매출 증가와 에이컴메이트 B2B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 속에 NHN글로벌의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24.8%, 전분기 대비 6.4% 증가한 319억원을 기록했다.

기술 부문은 토스트(TOAS)T 클라우드의 금융, 공공기관 대상 사업 확대와 NHN테코러스의 글로벌 제품 판매 수익 확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34.9%, 전분기 대비 6.4% 증가한 319억원을 기록하며 타 사업 부문에 비해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NHN은 3분기 게임 사업에서 지난 8월 애플 앱스토어에서 출시한 '모바일 포커' 등 웹보드 게임이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기록하고 있으며 4분기에는 캐릭터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 '애프터라이프'를 선보이며 내실을 다질 계획이다.

정우진 NHN 대표는 "지난 8월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출시한 모바일 포커는 동종 게임 중 가장 높은 매출 순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PC 포커 게임과 연동한 '한게임 포커 클래식'도 좋은 성과를 보이며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중국 외자판호를 취득한 '콤파스'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콤파스는 일본 자회사인 NHN플레이아트가 개발한 모바일 게임으로 최근 중국 신동 네트워크와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 현지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정우진 대표는 "지난 4월 뜻밖의 판호를 일본 자회사인 NHN 플레이아트에서 획득했고 이에 따라 유수 퍼블리셔들과 계약 관계 검토중 신동과 계약을 체결했다"며 "10월 29일부터 11월 5일까지 현지 CBT를 했고 11월 초 기준 대략 100만여명의 사전예약자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페이코의 경우 간편결제를 포함, 맞춤쿠폰과 송금 등 간편금융 플랫폼으로 지속 성장하는 가운데, 월간 이용자는 400만명을 넘어섰고, 거래규모 역시 3분기에 1조 5천억원을 기록하며 2019년 10월 누적 기준으로 2018년 연간 거래 규모를 초과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이같은 성장은 오프라인 결제 확대에 따른 것으로, 전체 결제 규모에서 오프라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10월 말 현재 10%까지 확대됐으며, 앞으로도 이런 증가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NHN은 전망했다.

정우진 대표는 "웹보드 게임의 모바일 확장과 더불어 모바일 게임 사업확대를 위해 기존 주력게임의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오프라인 결제 비중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페이코를 중심으로 콘텐츠와 커머스, 기술 부문이 고르게 성장할 수 있는 안정적인 사업환경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