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청소년 대상 성매매 채팅 앱 강력 대응"

주요 채팅 앱 대상 중점 모니터링 및 관계 기관 협력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채팅 기능 애플리케이션 성매매 접촉 통로로 이용되고, 특히 청소년에 대한 성매매로 악용될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중점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이에 대한 심의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4일 발표했다.

위원회는 그 동안 채팅 앱을 통해 유통되는 성매매·음란 정보에 대해 2018년 2천380건, 2019년 9월 현재 2천384건의 시정요구를 하는 등 적극적으로 심의를 해오고 있으나,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성매매 정보가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우선 채팅 앱을 통해 실제 오프라인 성매매로 이뤄질 수 없도록 주요 채팅 앱을 대상으로 성매매 알선·유도 정보에 대한 중점 모니터링을 이달 중 집중 실시한다.

그 동안 시정요구가 많았던 주요 채팅 앱 등을 대상으로 성매매 거래 대화 및 연락을 원하는 정보가 유통되고 있는지를 중점 모니터링하고, 특히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거나 암시하는 성매매 정보에 대해서는 심의와 함께 경찰청과 맺어진 '불법정보 공조시스템'을 통해 수사도 의뢰할 계획이다.

또 구글 등 앱 마켓 사업자와 협의를 통해 채팅 앱에 대한 성인인증 절차를 마련하도록 하는 등 보다 실효성 있게 청소년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