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임태훈, 삼청교육대 가야"…총선에 출마 계획

"부하에게 지시하는 것 갑질 아냐…軍은 文정부들어 민병대 전락"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내년 총선 출마 의지를 분명히 했다. 공관병 상대 갑질 논란에 대해서는 "오해"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박 전 대장은 4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과 2년 반 전만 해도 우리 군은 세계가 인정하던 강군이었으나 이 정부 출범 이후 민병대 수준으로 전락했다"며 "강군의 명예를 되찾기 위한 저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박 전 대장은 자유한국당 영입 1순위로 유력하게 거론됐으나 갑질 논란이 재점화하면서 당내 반발이 거세게 일었다. 결국 황교안 대표는 지난달 31일 발표한 1차 영입 인사 명단에서 박 전 대장을 제외했다.

박 전 대장은 "제가 대표님께 죄송하다, 인재 영입 명단에서 저를 빼달라고 먼저 부탁했고 황 대표가 '그럼 다음 기회에 봅시다'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당에서 결정하는대로 따르겠다"면서도 "지역구에 출마할 계획이다. 비례대표 생각은 전혀 없다"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박찬주 전 육군 대장 [뉴시스]

갑질 논란에 대해서는 "부모가 자식을 나무라는 것을 갑질이라 할 수 없고, 스승이 제자를 질책하는 것을 갑질이라고 할 수 없듯이 지휘관이 부하에게 지시하는 것을 갑질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박 전 대장은 "냉장고를 절도해 가져갔느니, 전자팔찌를 채워 인신구속을 했느니, 제 처를 여단장으로 대우하라 하였다느니, 잘못한 병사를 GOP로 유배 보냈다느니 하는 의혹들은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며 "뭐 하나 혐의가 나온 게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대장은 "다만 감나무에서 감을 따게 했다는 둥, 골프공을 줍게 했다는 둥 사실인 것도 있다"며 "공관에 있는 감을 따야 한다면 공관병이 따야지 누가 따겠느냐"고도 했다.

의혹을 최초로 제기했던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에 대해서는 "삼청교육대에서 한 번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 전 대장은 "군대를 모르면서 군대를 평가한다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군인권센터는 군대의 질서와 군기를 무너트리는 잘못된 활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