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차세대 건설 스타트업 경진대회' 개최


청년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통해 현장 개선과제 해결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포스코건설이 지역 청년들의 창업지원과 함께 건설분야 품질개선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인하대학교 창업지원단과 함께 건설업 분야의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차세대 건설관련 스타트업 경진대회'를 연다고 4일 밝혔다.

창업 지원 분야는 건설현장 안전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거나 시공품질 향상, 하자저감 등 건설분야의 품질을 높일 수 있는 아이디어를 모집한다. 참가대상은 인천지역 거주자 혹은 재학 중인 만 39세 이하 청년으로, 예비창업자의 경우는 업력 7년 미만의 경력자에 해당한다.

포스코건설은 사내공모를 통해 수합한 현장 시공분야 개선을 위한 문제점 발굴 아이디어를 창업 희망자들에게 설명하고, 창업 희망자들은 이의 해결방안을 구체화 하는 방식으로 창업 지원 절차를 진행한다.

차세대 건설 스타트업 경진대회 참가 모집 포스터. [사진=포스코건설]

내년 3월까지 두차례의 경진대회를 거쳐 선발된 3개팀은 인하대 창업보육센터에 무상입주하고 창업지원을 위한 상금도 제공받아 본격적인 창업에 돌입한다.

1, 2차 경진대회 수상자들은 포스코건설 임직원들과 인하대학교 창업지원단 교수들로 구성된 창업지원 멘토단의 멘토링과 현장 실습을 통해 건설분야의 전문 지식과 정보를 체득하고, 사업을 구체화한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이번 건설업 연계 지역 청년 창업지원사업이 성과가 확인되면 내년부터는 정례적인 기업시민 활동으로 추진하고, 지원 대상과 규모도 확대할 계획이다.

대회 참가 희망자는 포스코건설 홈페이지에서 접수 양식을 다운로드 받아 이달 20일까지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