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생산 '트위지' 유럽 수출 시작


이달 생산 시장해 유럽 수출 첫 선적…아시아 등 수출 확대 계획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최근 부산공장에서 본격 생산을 시작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의 유럽 수출 첫 선적을 개시하며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

르노삼성차는 부산공장에서 르노 '트위지' 국내 생산을 시작한 이후 프랑스를 포함한 유럽시장 진출 첫 물량 총 142대의 선적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첫 수출 선적을 계기로 본격적인 르노 '트위지'의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 향후 아시아 등 다른 지역으로도 판매 활로를 넓힐 계획이다. 르노 '트위지'는 2011년 데뷔 이후 유럽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3만 대 이상 판매됐다.

그동안 르노 '트위지'는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해 국내로 수입해 오고 있었으나, 이달부터 내수판매와 해외 수출 물량 전부를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내 위치한 르노 '트위지' 생산라인에서 지역기업인 동신모텍이 담당해 생산하고 있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은 "국내생산 르노 '트위지'의 수출을 위한 첫 선적에 이르기까지 르노삼성자동차와 동신모텍, 부산시가 다 함께 힘을 모은 덕분에 이러한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협력사와 함께 상생하는 르노삼성차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유럽으로 가는 '트위지'. [사진=르노삼성자동차]

한편 르노 '트위지'는 지난 2016년 국내 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 3천400대를 돌파하며 초소형 전기차 시장을 개척해왔다. 작은 차체 덕분에 좁은 골목길을 편리하게 주행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일반차량 한 대 정도의 주차 공간에 최대 세 대까지 주차가 가능하다. 이러한 장점 덕분에 도심 출퇴근용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작은 차체에도 운전석 에어백, 4점식 안전벨트, 4륜식 디스크 브레이크를 갖춰 최고수준의 탑승자 안전성까지 확보하고 있다. 220볼트 전기 콘센트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고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km다.

'트위지'. [사진=르노삼성자동차]

황금빛기자 gol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