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아우디, 풀체인지 A6 출시…'베스트셀링' 명성 잇는다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 최첨단 안전·편의사양 탑재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아우디가 A6 8세대 풀체인지(완전 변경) 모델로 또다시 한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A6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비즈니스 세단이자 베스트셀링 모델인 만큼 시장의 기대도 남다르다.

아우디코리아는 23일 서울 장충동 반얀트리 클럽&스파 서울에서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 출시 행사를 열었다.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는 A6 8세대의 풀체인지 모델로 기본과 프리미엄 두 가지 라인으로 출시된다.

아우디 A6는 1968년 아우디 100이라는 이름으로 첫선을 보인 모델이다. 전 세계에 800만 대 이상 팔렸고, 한국에서는 2003년부터 현재까지 7만6천 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 카다.

아우디코리아는 23일 서울 장충동 반얀트리 클럽&스파 서울에서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 출시 행사를 열었다. [사진=서민지 기자]

신형 A6는 넓은 차체와 최첨단 안전·편의사양을 무기로 내세우고 있다. 우선 전장이 길어지고 휠베이스가 12mm 확장돼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동급 경쟁 모델 대비 가장 넓다.

안전과 편의를 높이기 위해 사양도 업그레이드했다. 12.3인치 대화면 '버츄얼 콕핏 플러스'와 '듀얼 터치 스크린 내비게이션'이 장착돼 운전자가 직관적인 컨트롤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차량에 운전자 7명까지 지정이 가능해 운전자에 따라 각자에 맞게 400여 가지의 설정을 등록할 수 있다.

'서라운드 뷰 360도 카메라'를 적용해 전면과 후면, 측면, 휠 등 다양한 각도로 주변을 살필 수 있게 했다. 3D 카메라를 적용, 터치 스크린을 통해 원하는 부분을 움직여 살펴볼 수 있고, 줌인·아웃도 가능하다.

안전은 더욱 신경 썼다. 교차로 보조시스템, 하차경고시스템 등이 적용된 '프리센스 360도'가 탑재됐다. 차량 주변을 감지하는 것은 물론 주·정차 시 후방에서 오는 물체에 따라 경고를 내리거나 문 열림을 지연시킨다. 시동이 꺼진 후에도 일정 시간 시스템은 작동한다.

신형 A6는 넓은 차체와 최첨단 안전·편의사양을 무기로 내세우고 있다. [사진=서민지 기자]

효율 개선을 위해 마일드 하이브리드도 최초로 적용했다. 예열이 안 됐을 경우 '피니언 스타터', 예열이 된 경우 '스타터 얼티네이터'가 작동해 정숙한 출발이 가능하다. 스타터 얼티네이터는 구동 중 모터 역할을 해 고효율 연비를 가능케 한다.

디자인은 절제되고 중후한 느낌에 스포티함을 더했다. 익스테리어 그릴, 범퍼, 디퓨저 등에 'S라인 익스테리어 패키지'가 적용됐다. 파노라믹 선루프,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 다이내믹 턴 시그널이 적용된 LED 테일라이트를 장착해 세련된 외관에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파워트레인은 2.0 직렬 4기통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TFSI) 엔진과 7단 S 트로닉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최고출력 252마력, 최대토크 37.7kg.m를 발휘한다. 또한 아우디 고유의 풀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인 콰트로가 적용됐다.

제프리 매너링 아우디코리아 사장은 앞으로도 진보된 차량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서민지 기자]

제프리 매너링 아우디코리아 사장은 "한국은 사계절이 뚜렷하고, 산지지형과 굽이진 길이 많아 콰트로 4륜구동 시스템을 통해 안정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이 시스템은 새로운 차원의 주행경험과 다이나믹한 퍼포먼스뿐만 아니라 안전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약 100년 전 아우디의 역사가 시작된 이래로 '진보'에 대한 약속은 변함이 없다"며 "아우디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전 세계 모든 고객에게 진보된 자동차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