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독일서 세계 최대 플라스틱∙고무전시회 첫 참가

조현준 회장 "글로벌 각지서 고객 접점 넓혀 나가겠다"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효성이 16일부터 23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케이페어(K-Fair: The World’s No.1 Trade Fair for Plastics and Rubber) 2019'에 참가한다.

케이페어는 1952년에 시작되어 3년마다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고무 전시회로 효성은 이번이 첫 참가이다. 효성은 글로벌 넘버원 PP제품으로 유럽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전시에서 효성은 유럽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플라스틱 시장에 PP-R 파이프용 'R200P'를 홍보하고 냉온수관용 파이프와 투명용기용 PP 소재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효성은 독자적 기술인 탈수소(DH: Dehydrogenation) 공정을 통해 원료인 프로판에서 PP까지 일관생산체제를 갖추고 있어 안정적 공급이 가능하다. 효성은 1998년부터 아시아 최초로 PP-R 파이프용 제품인 R200P를 해외 유수 파이프 제조업체들에게 공급 중이다.

VOC(Voice of Customer) 청취 등 고객과의 직접 만남을 강조한 효성 조현준 회장은 "글로벌 시장에 우리 제품의 메시지를 잘 전달하고, 고객이 원하는 것을 얼마나 잘 반영하고 있는지 항상 고민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전시회를 포함한 여러 곳에서 고객과의 접점을 적극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