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서초동 거리의 정치 ‘긍정적이다’

리얼미터 조사…정치 무능 보완하는 국민주권의 발현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국민 10명 중 6명은 광화문·서초동 등 조국 장관의 퇴진이나, 검찰개혁을 주장하는 대규모 시민집회를 '정치권의 무능력을 보완하는 국민주권의 발현'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론을 분열시켜 국민통합을 저해한다'는 부정적 인식은 긍정적 인식의 절반 수준이었다.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거취와 검찰개혁을 두고 서초동이나 광화문에서 대규모 시민이 참여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이들 시민집회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정치권의 무능력을 보완하는 국민주권의 발현'이라는 긍정적 응답이 61.8%로, '국론을 분열시킴으로써 국민통합을 저해한다'는 부정적 응답(31.7%)의 두 배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6.5%.

[리얼미터]

세부적으로 진보·보수 진영 구분 없이 거의 모든 지역·연령·이념 성향·정당 지지층에서 '국민주권 발현'이라는 긍정적 인식이 대다수였다.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국민통합 저해'라는 부정적 인식이 절반을 넘었다.

'국민주권 발현'이라는 긍정적 응답은, 지역별로 대구·경북(국민주권 발현 67.2% vs 국민통합 저해 28.0%), 경기·인천(66.2% vs 30.0%), 광주·전라(64.2% vs 27.8%), 서울(61.7% vs 33.0%), 부산·울산·경남(56.8% vs 33.5%), 대전·세종·충청(50.6% vs 37.7%)이었다.

또 연령별로 30대(73.7% vs 19.5%)·40대(67.6% vs 29.4%)·20대(62.9% vs 26.3%)·50대(56.2% vs 40.0%)·60대 이상(53.7% vs 38.0%), 이념성향별로 진보층(73.2% vs 18.7%)·중도층(59.9% vs 35.1%)·보수층(57.5% vs 39.0%),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78.5% vs 15.4%)과 자유한국당(49.5% vs 44.8%) 지지층, 무당층(52.8% vs 38.2%) 등 거의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다수의 분포를 보였다.

한편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국민주권 발현이라는 응답이 38.3%, 국민통합을 저해한다는 응답이 55.3%로, '국민통합 저해'라는 부정적 응답이 절반을 넘었다.

이번 조사는 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4,915명에게 접촉해 최종 750명이 응답을 완료, 5.0%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6%p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www.realmeter.net)를 참고하면 된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