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5촌 조카 공소장 공개…'정경심' 이름 나오는 서류·파일 삭제 지시 정황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가 검찰 수사에 대비해 필리핀 출국 전후로 회사 사무실과 자택의 컴퓨터 및 관련 서류 등을 폐기하거나 숨기도록 지시한 정황이 드러났다.

특히 사모펀드 관련 여러 의혹을 받고 있는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이름이 나오는 파일 등을 모두 삭제하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커지고 있다.

[뉴시스]

7일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검찰로부터 제출 받은 조 장관 5촌 조카 조씨의 공소장에 따르면, 조씨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직원들을 비롯해 자신의 처를 통해 장인에게까지 증거를 인멸 또는 은닉하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조씨는 지난 8월 20일 오전 아내와 함께 필리핀으로 출국했다. 검찰은 조씨가 같은달 14일 당시 후보자였던 조 장관의 인사청문 요청서 제출 직후부터 정경심 교수와 사모펀드 출자 의혹 관련 대응책을 상의한 것으로 파악했다. 조씨는 지난 8월 정 교수 등의 이름이 담긴 사모펀드 관련 자료를 삭제할 것을 지시했다.

조씨는 코링크 PE의 전 대표 이모씨와 코링크 직원들에게 노트북과 저장 장치를 교체하라고 지시하고, 직원들도 이를 따른 것으로 조사됐다.

의혹이 커지자, 조씨는 지난 8월 22일로 예정돼 있던 필리핀 출국 날짜를 이틀 앞당겨 출국했다. 도피 중엔 아내 이모씨를 통해 장인에게 부탁해 집에 있는 하드디스크와 서류를 지운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조씨가 사모펀드 관련 보도가 이어지자 정 교수와 이런 대책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보고 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지난 3일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허위공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증거인멸교사, 증거은닉교사,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조씨를 구속기소했다. 조씨에 대한 첫 재판은 오는 2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