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여야, 조국 장관 '사회주의자 발언' 두고 설전

"자신을 사회주의자라 칭해" vs "자유민주주의에 반하는 체제 아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4일 열린 헌법재판소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인사청문회 당시 자신을 '사회주의자'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여야 법사위원들이 설전을 벌였다.

이날 헌재에서 열린 국감에서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사회국가원리는 헌법에서 완벽하게 보장하고 있는 자유민주적 기본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하기 위해서 국가가 최소한으로 의무를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조 장관은 자신이 사회주의라고 지칭했다. 눈물이 난다"고 지적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조성우 기자]

같은 당 정점식 의원은 "조 장관이 추구하는 경제 체제는 생산수단의 국유화와 공유화"라며 "(조 장관이) 자신의 최종 목적을 밝힌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사회민주주의 이론을 거론하면서 사회주의가 자유민주주의에 반하는 체제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교과서를 찾아보니 (사회주의는) 자유주의를 배격하는 것이 아니고 사회복지와 정의 실현을 위해 자유의 제한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표창원 의원은 "1951년 '프랑크푸르트 선언'에서 사회주의는 공산주의를 배격한다고 선언했다"며 "이후 사회주의는 공산주의를 반대하고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조국 장관은 지난달 6일 인사청문회에서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산하 '남한사회주의과학원(사과원)' 활동 전력을 지적하는 야당 의원들을 향해 "그때나 지금이나 전 자유주의자인 동시에 사회주의자다. 이는 모순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한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