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람다256', 메가존 클라우드와 전략적 파트너십

클라우드 위에서 블록체인 네트워크 운영·솔루션 구축 등 혁신 추진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 두나무의 자회사이자 블록체인 전문 기업인 람다(Lambda)256은 2일 국내 최대 클라우드 관리 기업(MSP)인 메가존 클라우드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Luniverse)'의 새로운 유통망을 확보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람다256은 3월 차세대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인 '루니버스'를 정식 출시했으며, 엔터프라이즈 고객들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높은 수준의 지식 없이도 루니버스를 이용해 손쉽게 블록체인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

람다256 루니버스 로고 [사진=아이뉴스24 DB]

람다256에 따르면 현재 약 500개 이상의 기관과 50개 이상의 기업이 루니버스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가존 클라우드는 2012년 한국 기업 최초로 아마존 웹 서비스(AWS)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후 2015년에도 한국 최초로 AWS의 파트너 최고 등급인 프리미어 컨설팅 파트너(Premier Consulting Partner)로 선정된 바 있다.

2018년 메가존 클라우드의 매출액은 2천200여억원으로, 올해는 4천500여억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다. 메가존 클라우드의 국내외 고객사는 대기업부터 금융권 기업, 스타트업까지 총 1천300여 곳에 이른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하여 람다256은 메가존 클라우드를 통하여 새로운 플랫폼 세일즈 역량을 갖추게 되었고, 메가존 클라우드는 람다256을 통해 블록체인이라는 신성장 동력을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메가존 클라우드와 함께 블록체인 시장에 진출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메가존 클라우드의 영업 및 서비스 경험 역량과 람다256의 블록체인 전문성이 전략적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해 블록체인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조원우 메가존 클라우드 대표는 "블록체인과 클라우드는 서로의 성장에 기여하는 4차산업 혁명의 핵심 기술들"이라며 "블록체인 분야의 선두에 있는 람다256의 노하우와 메가존 클라우드의 클라우드 관리·운영 전문 역량이 시너지를 발휘해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의 혁신을 불러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