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조, 8일까지 한시적 파업 중단…"사측 요구안 수용 기대"

카허 카젬 사장, 노조 지부장 독대에서 수용 의사 전해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임금 협상을 두고 사측과 대립하며 한 달 넘게 파업을 진행해온 한국지엠 노조가 파업을 한시적 중단하기로 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한국지엠 노조)는 지난달 30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성실교섭 촉구 등 투쟁지침을 정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노조는 이날부터 오는 8일까지 파업을 하지 않고 성실 교섭을 촉구하기로 결정했다.

애초 노조는 쟁대위에서 추가 파업을 결의할 계획이었지만, 임한택 노조 지부장과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의 독대 후 파업을 잠정 중단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한국지엠 노조가 1일부터 8일까지 파업을 하지 않고 성실 교섭을 촉구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서민지 기자]

이날 만남은 카젬 사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카젬 사장은 노조 측의 요구를 일부 받아들이고, 미국 지엠에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지엠 노조는 "그동안 사측이 노조의 입장을 수용하지 않았는데, 일부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전해 당분간 파업을 중단하기로 했다"며 "미국 지엠의 긍정적인 의견을 기대하며, 추후 교섭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지엠 노조는 기본금 5.65% 정액 인상, 통상임금의 250% 규모 성과급 지급, 사기진작 격려금 650만 원 지급 등의 내용을 담은 임금협상 단체교섭 요구안을 제시해왔다. 또한 인천 부평2공장의 지속가능한 발전 전망 계획과 부평 엔진공장 중장기 사업계획, 창원공장 엔진생산 등에 대한 답변도 요구하고 있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