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투자액 25.5%↑ 역대최고, 바이오·정보통신 주도

벤처펀드 결성액도 전년 동기 대비 13.8% 증가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벤처투자 규모가 올들어 사상최고치를 이어가고 있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에 따르면 올해 1~8월 신규 벤처투자액은 2조7천944억원, 벤처펀드 결성액은 2조1천840억원으로 동기대비 역대최고를 기록했다.

벤처투자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5.5%, 벤처펀드 결성액은 13.8% 늘어난 수치다.

벤처투자액을 업력별로 보면 창업 7년 내 투자가 74.5%를 차지했으며, 업종별로는 생명공학 분야가 30.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정보통신 25.4%, 유통·서비스 16.8%의 순으로 나타났다.

중기부는 올들어 벤처생태계에 나타난 주요한 변화로 '투자 규모 대형화'와 '민간출자 비중 확대'를 들었다.

우선 투자규모가 유니콘 직전 단계까지 확대되는 양상이다. 8월 한 달 동안에만 200억원 이상 벤처투자를 유치한 기업이 3개(7월 1개)로, 예비유니콘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 지고 있다. 개인자산관리 앱 개발업체인 A사는 8월에 407억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뇌신경질환 관련 신약을 개발하는 B사는 올해 총 83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벤처펀드에 출자하는 민간의 비중은 올들어 70%를 넘어섰다. 1~8월 펀드 출자자를 살펴보면 개인, 일반법인 등 민간의 출자비중이 73.3%로 지난해 동기 64.3%에 비해 9%p 증가했다.

중기부는 이같은 추세에 대해 "제2벤처붐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것과 함께 출자금액의 10% 소득공제와 투자수익에 대해 비과세 등 세제혜택이 알려진 것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중기부는 최근 매월 약 4천억원의 벤처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을 볼 때, 10월 말에 지난해 연간 벤처투자액인 3조4천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